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청렴! 경기도시공사 '부패기관'

기사승인 2014.12.04  09:53:04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청렴도 측면에서 거꾸로 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경기도(도지사 남경필)가 국민권익위 첨렴도 측정결과 1위에 등극한 반면 경기도시공사(사장 최금식)는 지방공사 청렴도 평가에서 4등급을 받아 부패기관이라는 오명을 뒤집어 썼기 때문이다.


매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청렴도 측정을 실시하고 있는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이성보)는 3일 총640개 공공기관에 대한 2014년도 첨렴도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국민권익위 청렴도 평가는 외부청렴도 60%, 내부청렴도 25%, 정책고객평가 15%로 구성되며 금년 하반기(8~11월) 설문조사하여 점수화하고 부패공직자 수만큼 감점을 주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경기도시공사는 부패발생 가능성이 높은 주요업무의 상대방을 대상으로 지난 1년간의 부패경험 및 부패인식을 측정한 조사결과로 부패사건 발생현황 감점이 반영되어 있는 외부청렴도 평가에서 총 34개 기관 중 30위로 4등급을 받았다.


또 공공기관 내부 직원을 대상으로 조직내부업무(인사, 예산집행, 업무지시 등)와 관련한 지난 1년간의 부패경험 및 부패인식을 측정한 조사결과로 부패사건 발생현황 감점이 반영된 내부청렴도 평가는 3등급을 받았다.


경기도시공사는 종합청렴도 측정결과 7.5로 평균인 7.87보다 낮게 측정됐고, 작년보다 0.35점을 낮게 받았다.


작년과 비교를 하면 종합청렴도 측정결과 3등급에서 4등급으로 낮게 측정됐고, 외부청렴도 측정결과 또한 3등급에서 4등급으로 낮게 측정됐으며, 내부청렴도는 작년과 같이 3등급으로 측정됐다.


한편, 최근 토지 감정가를 부풀린 뒤 땅을 사들여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경법 배임)로 기소된 경기도시공사 직원이 법정구속되는 사건이 발생돼 경기도시공사의 청렴도에 찬물을 끼얹었다.

 

배기백 gbbae@newspanorama.kr

<저작권자 © 뉴스파노라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